AD
  • 미국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왼쪽)과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에 출석해 나란히 앉아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청아 기자] 미국 대통령선거 기간에 트럼프 캠프 진영이 러시아와 내통해 트럼프 당선을 도왔다는 이른바 ‘러시아 커넥션 의혹’이 도널 트럼프 대통령을 최대의 정치적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와 국가안보국(NSA)의 두 수장이 러시아 커넥션 의혹 관련 수사에서 모두 트럼프에게 불리한 발언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제임스 코미 FBI국장은 20일(현지시간) 하원 정보위원회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에 출석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클린턴을 끔찍이 증오해 트럼프를 돕기를 원했다는 사실을 확신한다”고 진술했다.

코미 국장은 “러시아가 우리(미국)의 민주주의를 해치고, 그녀(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해치며, 그(트럼프 후보)를 돕기를 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러시아 커넥션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에 맞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트럼프 캠프가 있던 뉴욕 트럼프 타워 사무실을 도청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물타기’ 주장에도 코미 국장은 “뒷받침할 만한 정보를 찾지 못했다”며 밝혔다.

그는 영국 정보기관인 정부통신본부(GCHQ)가 오바마 정부의 도청 작업에 개입했다는 의혹 제기도 일축했다.

또다른 정보기관인 국가안보국(NSA)의 마이클 로저스 국장 겸 사이버사령관도 이날 청문회에서 오바마 정부의 도청 의혹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코미 국장과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공화당 소속인 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도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고 분명히 말한다”고 밝힐 정도였다.

이처럼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와 부적절한 내통 의혹 혐의는 짙어지는 반면에 이를 반전시키려는 트럼프의 ‘오바마 정부의 도청 의혹’은 수사를 맡은 정보기관 책임자와 같은당 상임위원장으로부터 정면 부인되자 트럼프 대통령이 궁지에 몰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하원 정보위 청문회 결과에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워싱턴 정가에서는 트럼프가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같은 날 칼럼에서 “미국 양대 정보기구 수장이 공개 증언을 통해 현직 대통령의 발언을 반박하고 나선 것은 미국 정치사상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악의 날이었다”고 보도했다.

FT는 러시아 내통설 수사에 착수한 FBI의 노력이 무위에 그치더라도 대통령 발언과 상치되는 FBI와 NSA 두 책임자의 증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권위에 치명적 타격을 안겨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FT는 앞으로 수개월 또는 수년 동안 진행될 FBI 수사로 ‘러시아 구름’이 트럼프 행정부에 드리울 것이며, 추가 폭로나 불리한 증언,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통한 맞대응이 이어질 경우 러시아 내통설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특히, 미국 대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러시아 내통설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닉슨 전 대통령을 하야시킨 워터게이트(민주당사 도청 사건)보다 큰 스캔들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함께 대통령직 축출까지 가능할 수 있다고 FT는 지적했다.

이처럼 러시아 커넥션 의혹이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대로 진행되지 않고 꼬여가는 가운데 친(親)러파로 분류되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오는 4월 중순 내통설의 한쪽 당사자인 러시아를 방문할 예정이서 어떤 전기를 마련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9:15:08 수정시간 : 2017/03/21 19:1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