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프랑스의 한 30대 부부가 4년 전 구입한 낡은 집의 지하실에서 말 그대로 '금은보화'를 발견했다.

20일(현지시간) '데르니에 누벨 달자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프랑스 북서부 알자스 지역 술츠레뱅에 거주하는 한 부부가 2013년 사들인 농가의 지하실에서 최근 금화와 은화 등 총 3천여 개의 중세 주화들이 담긴 '보물단지'를 발견했다.

이 부부가 구입한 주택은 중세 시대인 1580년께 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뜻밖의 금은보화는 퇴역군인인 남편 스테판 레미씨가 최근 지하실 개조를 위해 곡괭이로 집 지하의 포도주 저장고 바닥을 파다가 발견했다고 한다.

그는 급히 아내를 불러 영화에서나 본 것 같이 생긴 이 단지를 함께 열었고, 그 안에 2천968개와 금화 17개가 들어있는 것을 보고 부부는 쾌재를 불렀다.

그러나 이들은 이 금은보화가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고 보고 발견 사실을 지방정부에 신고하기로 뜻을 모았다.

프랑스 법률상 이런 경우에는 문화재 발견자들에게 소유권이 귀속되지만, 당국이 발견 직후부터 5년간 해당 문화재를 조사할 수 있다.

신고하지 않을 경우 불법 문화재 취득으로 범법자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당국의 조사 결과 이 주화들은 1473년∼1610년 스페인 세비야에서 주조돼 이집트에서 발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가 완료되면 이 금은보화는 부부의 손에 들어오고 소유권자인 부부는 경매 등을 통해 처분할 수 있다.

발견된 금은화의 현재가치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상당한 고액일 것으로 예상된다.

5년 뒤 금은보화를 되찾게 되면 이 부부는 무엇을 하고 싶어 할까.

데르니에 누벨 달자스는 남편은 평소 꿈꿔온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를 구입하고 부인은 남편과 함께 코스타리카로 3주 여행을 하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08:59:35 수정시간 : 2017/03/21 08:59:3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