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중국에서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반한(反韓) 감정이 고조되는 상황에 주중 한국대사관이 오는 23일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컵 최종 예선 한·중전과 관련해 교민 신변 주의보를 내렸다.

20일 중국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주중대사관 영사부는 이날 교민들에게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한·중전 관련 신변안전 유의 공지를 통해 이러한 우려를 전달했다.

대사관은 공지에서 “최근 들어 중국 내 체류 또는 방문 중인 국민의 신변안전 유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런 가운데 오는 23일 후난성 창사에서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한·중전이 개최될 예정이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중국 내 체류 또는 방문 중인 국민은 최대한 질서 있는 분위기에서 응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달라”면서 “불필요한 언동으로 중국인들과 마찰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주중대사관은 위급 상황이 발생 시 가까운 파출소로 신고한 뒤 주중 공관의 도움을 받으라고 공지했다.

중국 인터넷 포털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는 “이번 경기에서 한국팀을 무찔러야 한다”는 중국 열혈 축구팬들의 글이 많이 올라와 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도 불상사를 막기 위한 조치에 돌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후난성 체육국은 지난 16일 월드컵 축구대회 한·중전과 관련해 ‘교양있게 축구를 관람하기 위한 제안서’를 홈페이지에 게재하기도 했다.

이 제안서에는 준법준수, 이성적 애국 활동, 교양있는 경기 관람, 모독·굴욕 표현 자제, 안전의식 제고 및 경기 자체의 관람 등을 강조하는 내용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20:48:41 수정시간 : 2017/03/20 20:4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