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작 최자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비난했다.

19일(이하 현지시간)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주말 동안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리조트 마라라고에 머물면서 북한 미사일 문제를 논의하는 회의를 했다.

백악관 풀 기자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김정은)는 매우 매우 나쁘게 행동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의 지상분출시험을 참관했다고 북한이 이날 공개한 데 따른 반응으로 보인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동북아시아(한·중·일) 순방으로 대북압박 외교를 펼친 것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의지를 내비치며 맞불을 놨다는 평가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전에도 북한을 향해 날이 선 비난을 날렸다.

그는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은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 그들은 수년간 미국을 가지고 놀았다. 중국은 도움되는 일은 거의 안 했다"고 썼다.

당시 한국을 방문한 틸러슨 장관이 중국으로 떠나기 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중국에 경고장을 날린 셈이다.

틸러슨 장관도 17일 한미 외교장관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북 군사적 옵션을 배제하지 않겠다며 초강경 대북 메시지를 전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08:55:31 수정시간 : 2017/03/20 08:55:3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