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자료사진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한국 여권 소지자가 별도로 비자를 받지 않고 입국할 수 있는 국가는 170개국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글로벌 국제교류 전문업체인 헨리앤드파트너스가 발표한 '2017 비자 제한 지수'(2017 Visa Restriction Index)에 따르면 한국은 여권 제한 지수 170으로 호주와 함께 공동 7위 그룹에 올랐다.

비자제한지수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글로벌 여행 정보에 따라 전세계 219개국 가운데 특정 국가 여권 소지자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국가의 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산출된다.

따라서 한국 여권을 소지했다면 170개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있다는 뜻이다. 지난해 조사때는 한국 여권 소지자의 무비자 여행 가능 국가가 172개국이었다.

무비자 여행 가능 국가가 가장 많은 여권은 독일 여권으로 176개국에 달했다. 스웨덴 여권이 175개국으로 2위, 덴마크와 핀란드, 이탈리아, 스페인, 미국 등이 174개국으로 3위 그룹에 포함됐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와 173개국 무비자 여행이 가능한 4위 그룹에, 일본이 172개국 여행이 가능한 5위 그룹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6 17:53:53 수정시간 : 2017/03/16 17:53:5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