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오바마 대통령이 고별 인사를 남겼다.

10일 오후(현지시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퇴임을 앞두고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일리노이주 시카고 매코믹 플레이스에서 고별연설을 했다.

이날 그는"당신들이 나를 더 좋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는 인사를 시작으로 "인생을 살면서 평범한 사람들이 함께 노력하면 비범한 일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깨달은 적이 수없이 많다"며 "변화란 보통 사람이 참여하고 관심을 가지고 요구했을 때 일어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업적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정책)', '동성결혼 합법화'등을 나열하며 "미국은 일부가 아닌 모든 이들을 감싸 안는 설립자들의 신조를 바탕으로 이를 계속해서 넓혀가는 진보적인 신념으로 오랜 역사를 이뤄 왔다"고 말했다.

또 그는 "민주주의란 획일성을 요하지 않는다는 걸 기억하라"며 "우리는 외견상 차이에도 모두 함께하며, 일어나나 주저앉으나 하나라는 연대감을 가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라는 대선 유세 구호를 외친 뒤, "우리는 해냈다(Yes We Did)"라는 말로 연설을 마무리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을 누리꾼들은 "어제오늘 버락 오바마의 고별연설을 시청하며 오지랖 넓게도 눈물을 흘리고 말았어요. 사랑하는 가정과 가족을 지닌 정상 인격 소유자를 대통령으로 둔 미국이 한없이 부러웠고 고별사에서 가족 사랑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는 분위기가 한없이 부러워서였죠. 감동! (choi****)" "우리나라는 오해 이런 당차고 알찬 분이 없을까(elle****)" "역대 최고의 대통령 오바마(cky1****)" "참 멋있는 대통령이었습니다. 수고하셨어요(jr_9****)"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0:53:03 수정시간 : 2017/01/12 10:53:0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