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국 정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인권침해 혐의로 제재 대상에 올리면서 김여정을 1989년생으로 명시했다.

연합뉴스가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게시한 특별지정제재 대상(SDN) 명단을 12일 확인한 결과 김여정의 생년월일(DOB·date of birth)은 '1989년 9월 26일'(26 Sep 1989)로 표기됐다.

미국 정부의 표기에 따르면 김여정의 나이는 2017년 현재 28세가 된다. 1984년생으로 알려진 김정은과는 5살 터울이 난다.

김여정은 그간 20대 후반으로 알려졌었으나, 정확한 출생연도에 대해서는 그동안 1987∼1989년 등 관측이 엇갈려왔다.

통일부는 2015년 발간한 '북한 주요인사 인물 정보'에서 김여정을 '출생연도 미상'으로 표기하면서 "1987년생, 1988년생 (이라는) 설(說)이 존재한다"고 밝힌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김여정에 대해서는 1987년생이라는 설만 있고 공식기록을 낼 수 없다"며 "그것(1987년생)이 우리에게 공유된 첩보"라고 밝혔다.

김여정의 나이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28세, 한국 정부는 30세라고 다르게 인식하고 있는 셈이다.

이 당국자는 미국 정부가 김여정을 1989년생으로 보는 배경에 대해서는 "미국도 자체적으로 기록을 유지하고 있고 (우리 쪽 자료와도) 대조해봤을 것"이라며 "어떻게 된 것인지는 알아봐야겠다"고 말했다.

김여정은 김정은과 마찬가지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부인인 재일교포 출신 무용수 고용희(2004년 사망)에게서 태어났다.

북한 매체는 김여정이 김정은의 여동생이라는 사실을 공식 거론한 적이 없으며 직함도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라고만 밝히고 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지난해 7월 김정은을 1차 인권침해 제재명단에 올렸을 때도 그의 생년월일(1984년 1월 8일)을 적시한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은 출생연도에 대해 "(1984년생이라는 것이) 유관기관 간에 공유된 내용"이라고 말했다.

미 재무부는 특정한 개인을 특별지정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때 식별을 위해 생년월일을 이름과 함께 표기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09:12:10 수정시간 : 2017/01/12 11:2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