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할리우드 영화배우 메릴 스트리프(68)가 격한 공방을 주고받았다.

스트리프가 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 힐스의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4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평생 공로상인 '세실 B. 드밀 상'을 수상하면서 트럼프 당선인의 대선 기간 '장애인 조롱'과 인종주의 논란, 언론 기피 등을 원색 비난한 게 발단이었다.

그녀는 9번째 골든글로브 수상자의 영예를 안은 이날 소감에서 "지금 이곳 (골든글로브) 시상식장에는 현재 미국에서 가장 비난받고 있는 분야에 있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다"면서 "바로 외국인들과 미디어 종사자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할리우드에서 외국인들과 이방인들을 모두 축출한다면 아마도 예술이 아닌 풋볼이나 격투기를 볼 수밖에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트리프의 이 같은 언급은 트럼프 당선인의 반(反) 이민자 정책과 언론 기피·혐오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분석했다.

특히 그녀는 "지난해 대선 기간에 트럼프 당선인이 장애를 가진 뉴욕타임스 기자를 모욕하는 것을 보고 너무 실망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하기 위해 언론을 지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힘 있는 사람이 대중적 연단에서 이러한 일을 하는 것은 굴욕감을 주는 일이며, 다른 사람들도 똑같은 행위를 해도 된다고 생각하게 함으로써 타인의 인생에까지 전파된다"며 "결례는 결례를 부르며 폭력은 폭력을 선동한다. 권력자가 자신의 힘을 다른 이를 괴롭히는 데 사용하면 우리는 모두 패배한다"고 강조했다.

미 대선의 공화당 경선 기간이었던 2015년 11월 트럼프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경선 유세 도중 '9·11 테러 때 미국 내 아랍인들이 환호했다'는 자신의 논쟁적 발언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한다는 불쌍한 사람을 보라"며 양팔을 여러 차례 부자연스럽게 휘젓는 제스처를 취해 장애인 조롱 논란을 빚은 장면을 겨냥한 것이다.

당시 트럼프가 '불쌍한 사람'이라고 지칭한 이는 뉴욕타임스(NYT) 기자인 세르지 코발레스키였다.

그는 팔을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는 선천성 관절만곡증을 앓는 장애인이다.

코발레스키 기자는 1987∼1993년 뉴욕데일리뉴스에 근무하며 트럼프 기사를 쓴 데 이어 9·11 테러 당시에는 NYT에서 관련 기사를 썼다.

그러자 트럼프 당선인은 9일 3건의 트윗 글을 통해 "할리우드에서 가장 과대평가된 여배우들 가운데 한 명인 메릴 스트리프는 나를 모른다. 그런데 어젯밤 골드글로브 시상식에서 나를 공격했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그녀는 (대선에서) 대패한 힐러리 아첨꾼"이라며 "100번째 말하지만, 나는 결코 장애인 기자를 모욕하지 않았다. 단지 나를 나쁜 사람으로 만들고자 16년 전에 썼던 기사를 완전히 바꾼 게 야비한 것임을 보여줬을 뿐이다. 매우 부정직한 언론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백악관은 스트리프의 발언을 옹호하고 나섰다.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녀가 진심으로 믿는 사려있고 주의 깊은 메시지를 분명하게 전달했다"며 "미국인으로서 그녀가 수정헌법 제1조(표현의 자유)를 매우 솔직하게 행사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입장 표명 여부에 대해서는 "효율적인 정권 인수를 주재하기 위해 개인적인 감정은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0 09:35:35 수정시간 : 2017/01/10 09: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