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KBO 복귀를 추진 중인 강정호가 사과문을 내고 "죽는 날까지 후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밝혔다.

25일 강정호 소속사 리코 스포츠 에이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미국에 머물고 있는 강정호를 대신해 그의 사과문을 전달했다.

강정호는 사과문에서 "먼저 제 잘못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제가 죽는 날까지 후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 그래도 다 씻을 수 없는 잘못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 12월 사고 이후에 저는 모든 시간을 후회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보냈다"는 그는 "새로운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다. 물론 저를 응원해주신 팬들이 느끼신 실망감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라지만 봉사와 기부활동을 하며 세상에 지은 제 잘못을 조금이나마 갚아보려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야구가 저에게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뼈저리게 깨달았다"면서 "이런 말씀을 드릴 자격이 없는 걸 알지만, 야구를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야구장 밖에서도 제가 저지른 잘못을 갚으며, 누구보다 열심히 봉사하며 살아가겠다"고 각오를 밝힌 강정호는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재차 사과의 말을 전했다.

앞서 강정호는 2009년과 2011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데 이어 2016년 음주운전 사고를 냈으며 이 사고로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KBO는 25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강정호에 대해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의 징계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22:40:01 수정시간 : 2020/05/25 22:40:0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