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C서울
차두리가 서울 오산고등학교 감독에 선임됐다.

FC서울은 U-18 육성학교인 서울 오산고의 신임 사령탑으로 차두리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차두리는 2002년 독일 레버쿠젠에서 프로선수로 데뷔해 11년간 독일, 스코틀랜드 등 유럽에서 선수생활을 해오다 2013년 FC서울에 입단했다.

이후 3년 간 K리그 82경기에 출전하며 FC서울의 오른쪽 수비를 책임져왔다. 또 2015년 팀의 맏형으로서 FC서울의 FA컵 우승에 큰 역할을 했다.

2015년 선수 은퇴 후 지도자의 길을 택한 차두리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코치로 활약했으며, 일본과 독일에서 지도자 경험을 이어갔다. 특히 독일에서는 선진 유소년 지도자 수업을 받으며 자질과 경험을 쌓았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21:12:03 수정시간 : 2019/12/05 21: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