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이후 14년 만에 18세 골든볼, 2골 4도움 맹활약…FIFA 주관 단일 대회 ‘최다도움’
  •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한국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했음에도 이번 대회를 가장 빛낸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정정용호 대한민국 선수들이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개최된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럼에도 역대 최고 ‘준우승’이라는 성적표를 받아드는 성과를 이뤄냈다.

FIFA U-20 월드컵에서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정정용호의 막내선수인 이강인이다.

이강인은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U20 월드컵 결승전 직후 대회 최우수선수상(MVP)인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실제로 정정용호가 이번 대회 결승까지 진출한 데는 이강인의 활약이 컸다.

이미 결승전 전부터 ‘유력한’ 골든볼 후보로 거론되던 이강인 선수는 결승전 전까지 전 경기에 선발로 출전, 1골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결승을 이끌었다.

이강인은 상대의 집요한 견제 속에서도 번뜩이는 드리블과 침투패스 등으로 상대 수비진을 연신 흔들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결과적으로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이강인은 우크라이나의 우승을 이끈 세르히 불레차(3골2도움) 다닐로 시칸(4골) 등을 제치고 당당히 골든볼을 품었다.

이강인은 2005년 네덜란드 대회 때 골든볼을 받은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에 이어 14년 만에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받은 기록을 남겼다.

더불어 역대 U-20 월드컵에서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4번째 선수가 됐다.

특히 이강인은 한선수가 FIFA 주관 세계대회에서 기록한 단일대회 최다 도움 기록을 세웠다.

한편 지난 1983년 멕시코 U-20 월드컵 때 이태형과 김종부를 비롯해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김동진, 2002년 한일월드컵 때 이을용과 이영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 기성용, 2013년 U-20 월드컵 때 권창훈과 심상민 등이 모두 2도움으로 FIFA 주관 단일대회 도움 공동 1위의 기록을 남겼지만, 이강인이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기록 보유자가 됐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12:22:17 수정시간 : 2019/06/16 12:22: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