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강인 선수가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을 마친 뒤 골든볼을 수상하며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에도 대회 최우수선수(MVP)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선수가 FIFA가 주관한 남자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한국축구는 물론 아시아축구에서도 처음이다.

정진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전반 5분 이강인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아쉬운 준우승이지만 정정용호는 이미 새 역사를 썼다. 이번 준우승은 한국이 FIFA가 주관한 남자 대회에서 이룬 역대 최고 성적이다.

이강인이 한국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골든볼을 수상하며 겹경사를 더했다. 아시아 출신으로도 역대 최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준우승에도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03:50:01 수정시간 : 2019/06/16 03:50: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