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로드fc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권아솔과 만수르의 경기가 유독 눈길을 끄는 가운데 '로드 FC' 토너먼트 상금은 누가 차지하게 될지 관심이다.

18일 격투기 대회 '로드 FC 053'이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다. 이번 ‘굽네몰 로드FC 053’에는 페더급에는 ‘주먹이 운다’와 ‘겁 없는 녀석들’로 유명세를 얻은 박형근과 양지호가 격돌한다. 아울러 -90kg 계약체중급에 임동환과 김태인이, 라이트급에선 신동국과 하야시 타모츠가 붙는다.

이중 시선을 끄는 경기는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9500만 원)의 상금이 걸린 토너먼트 결승전으로 만수르 바르나위와 챔피언 권아솔이 맞대결한다.

앞서 두 사람은 대결을 앞둔 기자회견과 계체량 측정 자리에서 난투극에 가까운 신경전을 펼치며 기선제압에 나섰다.

한편 '로드 FC' 2대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의 역대 전적은 31전 21승 10패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2:13:24 수정시간 : 2019/05/18 12:13:2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