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추신수, 6경기 만에 멀티히트…2안타에 볼넷 1개
  • 기자(서울=연합뉴스) 승인시간승인 2018.07.27 13:56
  • 6회 2루타를 치고 주루하는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짧은 슬럼프를 극복하고 출루 행진 엔진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추신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5경기에서 타율 0.063(16타수 1안타), 3볼넷으로 주춤했던 추신수는 6경기 만에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에 성공했다.

추신수의 타율은 0.284에서 0.286으로 올랐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부터 트레버 케이힐과 풀카운트 대결 끝에 볼넷을 골라내며 깔끔하게 출발했다.

루그네드 오도어의 볼넷과 엘비스 앤드루스의 안타가 이어져 추신수는 3루까지 진루했고, 아드리안 벨트레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2-3으로 끌려가던 2회말 1사 3루에서는 좌익수 앞 안타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4회말 2사 1, 2루에서 삼진 아웃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6회말 2사 후 2루타를 시즌 21번째 2루타를 터트렸다.

그러나 이번에는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추신수는 8회말 무사 1, 2루 마지막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나며 타격을 마감했다.

텍사스는 오클랜드에 6-7로 져 4연패 늪에 빠졌다.

42승 62패가 된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7 13:56:24 수정시간 : 2018/07/27 13:56:2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