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크로아티아의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가 잉글랜드와 4강에서 역전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이 종착역에서 '젊은피'의 프랑스와 '황금세대'로 불리는 크로아티아가 우승티켓을 놓고 외길 승부를 겨룬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준결승에서 1-1로 맞선 연장 후반 4분 마리오 만주키치(유벤투스)의 역전 결승 골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크로아티아는 오는 16일(월) 새벽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우승컵을 다툰다.

크로아티아와 프랑스는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리턴매치다. 당시 크로아티아는 프랑스에 1대2로 패배한 기억이 있다.

러시아 월드컵 결승은 일단 시작도 전에 프랑스가 확실히 우위에 설 수 있게 됐다. 가뜩이나 하루 더 쉬는데 연장전까지 없었던 프랑스가 3연속 연장을 간 크로아티아보다 체력적 우세를 톡톡히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이번 결승전마저 연장전이나 승부차기까지 이어질 경우, 사상 최초로 크로아티아에 우승컵이 돌아갈 가능성이 그만큰 커진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 프랑스의 골잡이 킬리안 음바페(오른쪽). 사진=연합뉴스
프랑스는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와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젊은 피들을 앞세워 1998년 자국 대회 우승 이후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한다.

만주키치와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 이반 라키티치(FC바르셀로나) 등 마지막 황금세대를 앞세운 크로아티아는 급상승세를 타고 있지만 체력 출혈이 문제다. 16강, 8강, 4강 모두 연장전을 치렀고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바닥이 난 상태이기 때문이다. 경기막판 루카 모드리치, 마리오 만주키치 등 핵심선수들은 모두 교체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체력적으로 떨어졌다. 결국 남은 기간 체력 회복이 크로아티아의 가장 큰 과제로 보인다.

한편 4강전에서 패배한 잉글랜드와 벨기에는 하루 앞선 14일 오후 11시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3위 자리를 놓고 자웅을 겨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1:26:37 수정시간 : 2018/07/12 11:26:3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