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추추 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2루타 2개를 치며 46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46경기 연속 출루는 텍사스 구단 사상 최다타이 기록이다.

첫 타석부터 '추추 트레인'의 기적 소리가 크게 울렸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부터 2루타를 쳤다. 상대 선발 마이크 피어스의 초구 140km 직구를 받아쳐 우익수 쪽을 향하는 2루타를 생산했다.

46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훌리오 프랑코가 1993년 달성한 텍사스 구단 역대 단일시즌 최다 연속 출루 최장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첫 타석에 나온 2루타로 추신수는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이어 온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을 46경기로 늘렸다.

추신수는 5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시 한 번 피어스의 시속 143㎞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을 가르고, 그라운드에 떨어진 뒤 외야 펜스를 넘어가는 '인정 2루타'를 쳤다.

시즌 19, 20호 2루타를 친 추신수는 올해 29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도 달성했다.

3회 헛스윙 삼진, 8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긴 했지만, 추신수는 4타수 2안타를 쳐 시즌 타율을 0.291에서 0.294(330타수 97안타)로 올렸다.

MLB닷컴은 추신수가 구단 타이기록을 세우자마자 "추신수가 1회, 첫 타석에서 발사 각도 31도, 타구 속도 시속 167㎞의 2루타로 연속 경기 출루 구단 타이기록을 작성했다"고 알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8 11:47:01 수정시간 : 2018/07/08 11:47: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