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태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태환(29·인천시청)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을 포기했다.

박태환은 29일 소속사인 ㈜팀지엠피를 통해 오는 8월 개막하는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태환은 "2016년부터 일주일 이상 쉰 적 없이 혼자 훈련을 해왔지만, 최근 운동을 하면서 제가 좋은 기록을 보여드릴 수 있는 컨디션이 아니라는 것을 인지했다"고 출전 포기 이유를 들었다.

이어 "아직 은퇴라는 말씀을 드리기보단 앞으로의 제 행보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올해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호주에서 훈련 중인 박태환은 소속사를 통해 낸 자료에서 "이렇게 급하게 호주에서 글을 쓰는 이유는 최대한 빨리 제가 현재 겪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말씀드리고, 혹시라도 다른 선수에게 아시안게임이라는 대회에 참가할 기회가 갈 수 있도록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항상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기대에 부응해 드리지 못해서 죄송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고도 했다.

박태환은 올해 아시안게임 대표선발전에서 자유형 100m·200m·400m·1,500m 네 종목에 참가해 모두 1위를 차지하고 4회 연속 아시안게임 출전을 예약했다.

대한체육회가 이번 아시안게임에 파견하기로 확정한 수영국가대표 명단에도 포함됐다.

박태환은 아시안게임에는 경기고 2학년생이던 2006년 카타르 도하 대회에 처음 출전해 자유형 200m·400m·1,500m 우승으로 3관왕에 오르며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아시안게임 2회 연속 3관왕을 달성한 박태환은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은메달 1개와 동메달 5개를 땄으나 대회 개막 전 실시한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약물 양성반응이 나타나 메달을 모두 박탈당했다.

그는 자신의 네 번째 아시안게임 무대인 이번 자카르타 대회에서 명예회복을 벼르며 훈련해왔다.

박태환의 향후 계획에 대해 소속사는 "선수가 아직 호주에 있으며, 빠르게 결정을 내려야 해서 앞으로의 계획과 휴식 기간은 전혀 고려하지 못했다"면서 "선수가 국내로 들어오는 대로 신중하게 생각할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라고 알렸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9 14:28:02 수정시간 : 2018/06/29 15:13:2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