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두산, '류현진의 전 동료' 반슬라이크 영입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6.26 14:35
  •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전 다저스 백업 외야수 스콧 반 슬라이크(왼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새 외국인 타자로 스콧 반 슬라이크(32)를 택했다.

두산은 26일 "반 슬라이크와 연봉 32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반 슬라이크는 국내 야구팬들에게도 익숙한 이름이다.

2005년 미국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14라운드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입단한 반 슬라이크는 2012년 빅리그에 복귀해 백업 외야수로 활약했다.

반 슬라이크는 류현진이 다저스에 입단한 2013년 이후에도 꾸준히 경기에 나섰다.

2017년까지 다저스에서 뛴 반 슬라이크는 올해 마이애미 말린스로 이적했다. 2018년에는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지 못했다.

두산은 "반 슬라이크는 정확성과 파워를 겸비했다"고 소개했다.

반 슬라이크는 메이저리그에서 6시즌 355경기에 나서 타율 0.242, 29홈런, 95타점을 올렸다.

올해에는 마이애미 말린스 산하 트리플A 뉴올리언스 베이비 케익스에서 45경기 타율 0.248, 8홈런, 28타점으로 다소 부진했다.

반 슬라이크는 5월 초 중이염 수술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으나, 6월 초 복귀해 최근 10경기에서 타율 0.296, 3홈런으로 반등했다.

두산은 "반 슬라이크는 빅리그 경험이 풍부하다. 트리플A 통산 볼넷(147개)과 삼진(247개) 개수가 이상적"이라며 KBO리그 연착륙을 기대했다.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6 14:35:19 수정시간 : 2018/06/26 14:35:3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