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프랑스오픈 불참한 정현, 세계 랭킹 20위로 한 계단 하락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6.11 14:50
나달 1위 유지…'깜짝 4강' 체키나토는 27위로 수직 상승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한국체대)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에 불참했으나 세계 랭킹은 한 계단만 내려선 20위를 기록했다.

정현은 11일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에서 프랑스오픈 개막 이전 19위와 큰 차이가 없는 20위에 올랐다.

발목 부상으로 프랑스오픈에 나가지 못한 정현은 아시아 선수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순위를 유지했다.

프랑스오픈 이전에 21위였던 니시코리 게이(일본)는 26위로 순위가 밀렸다.

프랑스오픈에서 통산 11번째 우승을 차지한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변함없이 1위를 지켰고 로저 페더러(스위스)도 그대로 2위였다.

나달에게 져 준우승한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은 8위에서 7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프랑스오픈 8강에서 탈락한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는 21위로 정현 바로 다음 순위에 자리했다.

또 조코비치를 꺾고 4강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킨 마르코 체키나토(이탈리아)는 72위에서 27위로 껑충 뛰었다.

한국 선수로는 정현 다음으로 이덕희(20·현대자동차 후원)가 243위에서 229위로 순위가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1 14:50:16 수정시간 : 2018/06/11 14:50:1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