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오승환, 6경기 연속 무실점…평균자책점 1.45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5.13 11:56
보스턴 타선 상대로 1⅓이닝 2K 무실점 호투
  • 토론토 블루제이스 우완 불펜 오승환. [로이터=연합뉴스]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틀 연속 보스턴 레드삭스 타선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오승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과 홈경기에서 7회초 2사 2루에 등판해 1⅓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으로 막았다.

그는 하루 전(10일)에도 보스턴을 상대로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5월에 등판한 6경기에서는 7⅓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안타는 4월 29일 텍사스 레인저스전 이후 6경기 만에 처음 허용했다.

토론토는 2-4로 끌려가던 7회초 2사 2루 위기에서 오승환을 호출했다.

오승환은 첫 타자 핸리 라미레스에게 직구와 컷 패스트볼을 던진 뒤, 구속을 시속 121㎞로 낮춘 커브로 유격수 뜬공 처리했다. 점점 구속을 낮추는 볼 배합이 주효했다.

8회에도 등판한 오승환은 J.D. 마르티네스를 시속 148㎞ 묵직한 직구로 윽박질러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산더르 보하르츠는 시속 131㎞ 체인지업에 타격 타이밍을 잃고 평범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오승환은 2사 후 라파엘 디버스에게 컷 패스트볼을 던지다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위기감은 없었다.

오승환은 후속타자 에두아르도 누네즈를 시속 148㎞ 직구로 삼 구 삼진 처리해 이닝을 끝냈다.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56에서 1.45로 더 낮췄다.

그러나 토론토는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2-5로 패했다.

보스턴은 0-0이던 3회초 1사 후 무키 베츠와 앤드루 베닌텐디의 연속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진 1사 2루에서는 라미레스가 좌중월 투런포를 쐈다.

토론토는 4회 앤서니 앨퍼드의 적시타, 6회 저스틴 스모크의 솔로포로 추격했다.

하지만 보스턴은 더 달아나고, 토론토는 추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승기는 보스턴 쪽으로 기울었다.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3 11:56:48 수정시간 : 2018/05/13 11:56:4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