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신태용 감독, 추정 연봉 6억5천만원…월드컵 감독 중 25위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5.11 11:27
외신, 32개 대표팀 감독 연봉공개…1위는 독일 뢰브 감독
대한축구협회 "외신 보도내용, 추정치일 뿐"
  • (신태용 남자축구대표팀 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준비상황 설명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감독 중 독일 요아힘 뢰브 감독이 가장 많은 연봉(380만 파운드·약 55억원)을 받는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한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연봉 약 6억5천만원으로 공동 25위에 올랐다.

영국 스탠더드, 브라질 글로보 등 외신들은 11일(한국시간) 독일 줌인TV의 보도내용을 인용해 32개 감독의 연봉 순위를 공개했다.

브라질의 치치 감독과 프랑스의 디디에 데샹 감독은 49억원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스페인 훌렌 로페테기 감독이 42억원으로 4위를 기록했으며, 개최국 러시아의 스타니슬라프 체르체소프 감독은 36억원으로 5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팀으로는 이란의 카를루스 케이로스 감독이 연봉 28억원, 공동 7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본선 첫 상대인 스웨덴의 얀 안데르손 감독과 나란히 연봉 6억5천만원으로 공동 25위에 올랐다.

가장 적은 연봉을 받는 지도자는 세네갈의 알리우 시세 감독으로 2억9천만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외신들이 보도한 연봉 순위에 관해 "추정치일 뿐"이라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각국 축구협회가 감독의 연봉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드물다"라며 "보도내용 역시 추정치일 뿐"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신태용 감독의 연봉에 관해서도 "공개할 수 없으며, 보도내용 역시 추정치다"라고 설명했다.

▲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 감독 연봉 순위(추정치)

1. 요아힘 뢰브 (독일) 55억원

2. 치치 (브라질) 49억원

2. 디디에 데샹 (프랑스) 49억원

4. 훌렌 로페테기 (스페인) 42억원

5. 스타니슬라프 체르체소프 (러시아) 36억원

6.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31억 5천만원

7. 카를루스 케이로스 (이란) 28억원

7.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28억원

9.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25억 5천만원

10. 오스카르 타바레스 (우루과이) 24억 5천만원

11. 엑토르 쿠페르 (이집트) 21억 7천만원

11. 호세 페케르만 (콜롬비아) 21억 7천만원

13. 후안 피치 (사우디아라비아) 20억 2천만원

14. 베르트 판 마르베이크 (호주) 16억 9천만원

15. 히카르도 가레카 (페루) 15억 9천만원

16. 후안 오소리오 (멕시코) 14억 5천만원

17. 아게 하레이데 (덴마크) 13억 4천만원

17. 니시노 아키라 (일본) 13억 4천만원

17.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벨기에) 13억 4천만원

20.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 (스위스) 12억 2천만원

21. 에르베 르나르 (모로코) 11억 3천만원

22. 헤이미르 하들그림손 (아이슬란드) 10억 1천만원

23. 즐라트코 다리치 (크로아티아) 7억 9천만원

24. 게르노트 뢰르 (나이지리아) 7억 2천만원

25. 신태용 (한국) 6억 5천만원

25. 얀 안데르손 (스웨덴) 6억 5천만원

27. 에르난 고메스 (파나마) 5억 8천만원

28. 나빌 말룰 (튀니지) 5억원

28. 오스카 라미레즈 (코스타리카) 5억원

30. 믈라덴 크르스타이치 (세르비아) 4억 3천만원

31. 아담 나바우카 (폴란드) 3억 8천만원

32. 알리우 시세 (세네갈) 2억 9천만원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1 11:27:13 수정시간 : 2018/05/11 11:27:1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