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P=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클럽 레알 마드리드가 간판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골에 힘입어 유럽 축구 '꿈의 무대' 준결승에 합류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유벤투스(이탈리아)에 먼저 세 골을 내준 후 후반 추가시간 호날두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결국 1-3으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 원정에서 3-0으로 이긴 레알 마드리드는 1, 2차전 합계 4-3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챔피언스리그 4강행은 2010-2011시즌 이후 8시즌 연속이다.

반면 유벤투스는 적지에서 3-0 리드를 잡고도 후반 추가시간 한 골을 내주면서 8강에서 탈락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1차전 원정에서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던 호날두는 이날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150번째 경기에서 한 골을 보태 통산 120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호날두는 또 챔피언스리그 11경기 연속 득점으로 올 시즌 15호 골을 기록해 다섯 시즌 연속 득점왕 기대도 부풀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안방에서 호날두와 가레스 베일을 투톱으로 내세웠고, 유벤투스는 마리오 만주키치와 곤살로 이과인, 더글라스 코스타를 공격 3각 편대로 배치해 맞불을 놨다.

기선은 유벤투스가 잡았고, 만주키치가 적지에서 레알 마드리드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유벤투스는 경기 시작 2분 역습 상황에서 사미 케디라가 크로스를 올려주자 만주키치가 헤딩슛으로 공의 방향을 틀어 선제골을 뽑았다.

만주키치는 전반 37분에도 슈테판 리히슈타이너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해 멀티 골을 완성했다.

2-0으로 앞선 유벤투스는 후반 들어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유벤투스는 후반 15분에는 블레이즈 마투이디가 세 번째 골을 넣어 3-0으로 달아났다.

연장전으로 접어들 것 같은 분위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의 해결사로 나섰다.

호날두는 후방에서 길게 올려준 패스를 문전에서 헤딩으로 떨궜고, 슈팅을 시도하던 루카스 바스케스가 뒤에서 등을 미는 반칙을 한 메디히 베나티아로부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유벤투스는 설상가상으로 페널티킥 선언에 강하게 항의하던 베테랑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마저 퇴장을 당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키커는 '챔피언스리그의 사나이' 호날두였다.

호날두는 오른발로 강하게 찼고, 공이 그대로 오른쪽 골망에 꽂히면서 레알 마드리드의 4강행이 확정됐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최강팀 바이에른 뮌헨은 안방에서 열린 8강 2차전에서 세비야(스페인)와 득점 없이 비겼지만 1차전 2-1 승리에 힘입어 1, 2차전 합계 2-1로 4강에 합류했다.

뮌헨의 챔피언스리그 4강행은 2015-2016시즌 이후 2년 만으로, 최근 여덟 시즌에서는 7번째 진출이다.

이로써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바이에른 뮌헨(독일), 리버풀(잉글랜드), AS로마(이탈리아) 등 4개국 리그 대결로 압축됐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2 15:24:57 수정시간 : 2018/04/12 15:24:5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