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정현, 남자테니스 세계 랭킹 26위…역대 한국인 최고 순위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3.05 10:56
'빅4' 중 한 명인 머리 추월, 일본 니시코리는 25위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한국체대)이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26위에 올랐다.

정현은 5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보다 3계단 오른 26위에 자리했다. 이는 정현이 갖고 있던 종전 한국인 최고 순위 29위를 경신한 기록이다.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 '4강 신화'를 쓰며 지난해까지 이형택(42·은퇴)이 갖고 있던 한국인 최고 랭킹 36위를 뛰어넘은 정현은 지난주 끝난 ATP 투어 멕시코오픈 8강의 성적을 내며 26위까지 도약했다.

정현은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로저 페더러(1위·스위스)를 상대하다가 발바닥 물집 때문에 기권했고 이후 약 3주간 치료에 전념했다.

지난달 말 ATP 투어 델레이비치 오픈을 통해 코트로 돌아온 정현은 이후 2개 대회 연속 8강에 진출하며 시즌 초반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주 순위에서 페더러,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마린 칠리치(3위·크로아티아) 등 상위권 변화는 없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25위에 올라 정현과의 '아시안 톱 랭커'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

2000년대 이후 아시아 남자 선수 최고 순위는 이형택, 파라돈 시차판(태국), 루옌쑨(대만), 니시코리 등이 차지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순위에서 앤디 머리(영국)가 29위로 밀리면서 정현보다 아래에 놓이게 됐다.

페더러, 나달, 노바크 조코비치(13위·세르비아)와 함께 세계 남자테니스 '빅4'로 불리는 머리는 지난해 윔블던 이후 부상 때문에 공식 대회에 나오지 못하면서 세계 랭킹이 29위까지 떨어졌다.

머리는 메이저 대회에서 세 번 우승했고 세계 랭킹 1위까지 찍었던 선수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5 10:56:28 수정시간 : 2018/03/05 10:56:2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