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 출전한 김민석에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민석은 2014년 16세 때 최연소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는 ‘제2의 이승훈’으로 불리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이후 김민석은 2016 릴레함메르 유스동계올림픽 1500m, 매스스타트 등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또래 가운데 최고의 기량을 자랑했다.

김민석은 지난해 2월 강릉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1500m에서 5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일본에서 열린 동계 아시안게임에 출전, 주종목인 1500m에서 금메달을 챙겼다. 이승훈, 주형준과 함께 나선 팀추월에서도 정상을 밟았다.

김민석은 지난해 ISU 1~4차 월드컵에서 14위로 한국 선수들 중 가장 높은 랭킹을 기록했다. 그해 12월에는 1분 43초 49를 찍어 개인 최고기록을 세웠다.

김민석은 인터뷰에서 “(평창 대회에서) 팀추월 메달 가능성이 더 높겠지만, 1500m에 대한 욕심도 있다”며 “경기장에서 보여주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김민석은 지난 13일 오후 9시 31분 강원 강릉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 출전해 1분 44초 9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05:44:44 수정시간 : 2018/02/14 05:44:4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