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 시리아 축구경기가 화제인 가운데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시리아전 승리로 토너먼트 조기 진출을 노린다.

한국 시리아 경기에 누리꾼들은 "Rafae** 아시아 U-23 최강 투톱 응원한다","cozy*** 지난번 실수를 만회해주길 기대합니다","sell***지금 이스쿼드로가면 올림픽 조별리그 탈락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30분부터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시리아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한국대표팀은 김건희를 원톱에 선발 출격시켰다.2선에는 조영욱과 윤승원, 김문환이 선다. 중원에는 황기욱과 한승규가 포진됐고 포백은 좌측부터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나선다. 골키퍼는 강현무가 맡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21:02:41 수정시간 : 2018/01/14 21:02: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