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왕년의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2)이 마리화나(대마초) 사업가로 변신한다.

미국 일간 'USA 투데이'는 4일(한국시간) 타이슨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캘리포니아시티에 '타이슨 농장'을 건립 중이라고 보도했다.

타이슨이 이 농장에서 재배하려는 것은 대마초다.

캘리포니아 주는 새해 1월 1일부터 기호용 대마초 판매를 허용했다.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콜로라도, 워싱턴, 오리건, 알래스카, 네바다에 이어 6번째다.

타이슨과 그의 파트너들은 지난달 20일부터 로스앤젤레스에서 북쪽으로 약 177㎞ 떨어진 캘리포니아시티 인근 40에이커(약 16만㎡·4만8400평)의 땅을 사들여 대마초 농장을 일구기 시작했다.

타이슨은 이에 대해 공익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40에이커 중 절반인 20에이커는 대마초의 의료상의 효능을 연구하고 발전시키는 데 활용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를 순수하게 바라보는 시선은 적다. 타이슨이 2007년 마약 소지 혐의로 24시간 구금과 360시간 사회봉사활동 명령을 받는 등 수차례 물의를 일으켰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농장은 대마초가 재배되는 전 과정을 지켜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대마초를 재배하는 방법까지 가르쳐준다. 대마초를 피우면서 캠핑도 할 수 있다.

한마디로 말해 '타이슨 농장'은 대마초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놀이동산과 같은 곳이다.

캘리포니아시티의 제니퍼 우드 시장은 농장 착공식에 참석해 타이슨과 그의 파트너들에게 지역 사회에 일자리를 마련해준 것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4 13:31:23 수정시간 : 2018/01/04 13:31: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