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벵거 감독, 퍼거슨 넘어 EPL 최다 811번째 경기 신기록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1.01 11:27
1996년 아스널 지휘봉 잡은 이후 21년 만에 대기록 작성
  •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의 '명장' 아르센 벵거(68) 감독이 '레전드 사령탑'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까지 넘어섰다.

벵거 감독은 1일(한국시간) 영국 웨스트브로미치의 더 호손스에서 열린 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과의 2017-2018시즌 EPL 21라운드 경기를 지휘했다.

이로써 벵거 감독은 지난 1996년 10월 아스널 사령탑에 오른 이후 21년 만에 811번째 경기를 치렀다.

감독으로서 811경기 출장은 EPL이 1992년 도입된 이후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이 작성했던 810경기를 넘어선 EPL 최다 기록이다.

그러나 아스널은 벵거 감독의 811번째 경기에서 승리를 선물하지는 못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아스널은 후반 38분 알렉시스 산체스의 프리킥이 상대 미드필더 제임스 맥클린의 몸을 맞고 들어가는 자책골 덕에 1-0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6분 후 웨스트브롬의 제이 로드리게스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얻어맞아 1-1로 비겼다.

벵거 감독은 EPL 811경기에서 468승 198무 145패를 기록했다.

벵거 감독은 아스널의 사령탑 재임 기간 세 차례의 EPL 우승과 일곱 차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한다.

한편 아스널은 이날 무승부로 11승 5무 5패(승점 38)를 기록하면서 토트넘(승점 37)을 승점 1점 차로 따돌리고 종전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1 11:27:24 수정시간 : 2018/01/01 11:27:2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