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29)가 메이저리그에 대한 미련을 접고 KBO 리그로 복귀한다.

LG 트윈스는 19일 프리에이전트(FA) 김현수와 4년 총액 115억원(계약금 65억원, 연봉 50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김현수는 2006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해 2015년까지 10시즌 동안 1천131경기 출장해 타율 0.318과 1천294안타, 142홈런, 771타점을 기록했다.

2015년에는 141경기에서 타율 0.326과 167안타, 28홈런, 121타점을 때려내고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활약했다.

김현수는 올 시즌 물방망이 탓에 고전했던 LG 구단이 공격력 강화를 위해 영입대상 1순위로 점 찍었던 선수다.

LG 구단은 "김현수가 중심타선의 한 축으로 활약해 팀 전력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계약을 마친 김현수는 "새로운 기회를 제안해주신 LG 구단에 감사드린다. LG 선수들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며, 팬분들의 성원에 더 많은 승리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수는 오는 21일 그랜드 인터콘티넨탈호텔 메이플홀에서 입단식 및 공식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19 14:50:50 수정시간 : 2017/12/19 14:50:5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