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연합뉴스) 26일 롯데 자이언츠가 내부 자유계약선수인 외야수 손아섭과 4년 총액 98억원 조건으로 계약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11.26 [롯데 자이언츠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내부 자유계약선수(FA)인 외야수 손아섭과 4년 총액 98억원에 계약했다고 26일 밝혔다.

손아섭은 이날 오전 부산 사직구장 사무실에서 FA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과 연봉 등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선수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는다고 롯데 측은 밝혔다.

손아섭은 2007년 2차 4라운드로 롯데에 입단한 후 올 시즌까지 11시즌 동안 통산 1천141경기에서 타율 0.325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144경기 전 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5(576타수 193안타), 20홈런-25도루, 80타점, 113득점 등으로 맹활약했다.

특히 2010년부터 8년 연속 3할 타율, 2011년부터 7년 연속 140안타 이상 등으로 롯데의 주축 타자로서 꾸준함도 증명했다.

손아섭은 "롯데에 지명되고 지금까지 다른 팀에서 뛸 것이라는 생각은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다. 메이저리그 도전이라는 꿈보다 우리 팀의 우승이라는 꿈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FA 계약을 했다고 해서 나태해지지는 않을 것이다. 다시 신인의 마음으로 내년 시즌도 최선을 다해서 팬의 기대에 부응하는 멋진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그동안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드러냈던 손아섭은 실제로 메이저리그 구단의 관심도 받았다.

지난 달 두 차례에 걸쳐 KBO에 손아섭에 대한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신분조회 요청이 들어온 것이다.

이 때문에 메이저리그 진출 전망이 부풀어 오르기도 했지만, 손아섭은 롯데 잔류를 선택했다.

롯데는 손아섭에게 역대 FA 몸값 3위에 해당하는 금액을 안겨줬다. 메이저리그에서 롯데로 복귀한 이대호의 4년 150억원, 삼성 라이온즈에서 KIA 타이거즈로 옮긴 최형우의 4년 100억원의 뒤를 잇는다.

롯데는 손아섭을 붙잡는데 성공하며 이번 FA 시장 최대 숙제 중 하나를 해결했다.

강민호(삼성)와 황재균(kt wiz) 등 팀을 대표했던 스타선수들을 놓쳤던 롯데는 앞서 내야수 문규현(2+1년 총액 10억)과 계약을 발표했고, 최준석, 이우민 등 남은 내부 FA 문제와 외국인 선수 계약 등 전력 강화 방안을 지속해서 고민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26 12:56:47 수정시간 : 2017/11/26 12:56:4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