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피겨 남자 싱글 차준환.[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의 기대주 차준환(16·휘문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에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차준환은 29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자이나에서 열린 2017-2018 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2.14점에 예술점수(PCS) 70.72점, 감점 1을 합쳐 141.86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68.46점을 얻은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210.32점으로 12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9위에 그쳤다.

지난 7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국가대표 선발 1차전을 끝내고 나서 오른발목 염증과 왼쪽 허벅지 타박상 진단을 받고 재활에 전념했던 차준환은 완벽하게 회복하지 못한 채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에 나섰다.

하지만 점프 실수가 이어지면서 자신의 ISU 공인 최고점(242.45점)에도 32.13점이나 모자란 아쉬운 결과를 얻었다.

차준환은 이번 대회에서 3차례(쇼트프로그램 1차례·프리스케이팅 2차례) 쿼드러플 점프(4회전)를 준비했지만 모두 제대로 성공하지 못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시도한 쿼드러플 살코가 회전부 부족 판정을 받았던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 역시 회전수를 제대로 채우지 못했다.

이어 시도한 쿼드러플 살코에서는 회전수를 채우지도 못했고, 착지 과정에서 넘어져 감점 1을 받았다.

곧바로 이어진 트리플 악셀-싱글 루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 역시 착지 불안으로 수행점수(GOE)를 2.71점이나 깎였다.

차준환은 플라잉 카멜 스핀을 레벨 4로 소화하고 트리플 악셀(3회전반)도 깔끔하게 뛰면서 반전의 실마리를 잡는 듯했지만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또다시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이어진 트리플 러츠, 트리플 플립, 트리플 살코 점프에서 가산점을 챙기면서 전날 11위로 떨어졌던 순위를 9위로 끌어올리면서 힘겹게 시니어 무대 데뷔전을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29 16:33:18 수정시간 : 2017/10/29 16:33:1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