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롯데 선발 레일리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1차전에서 NC 다이노스에게 2-9로 패배한 롯데 자이언츠가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면서 설욕했다.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롯데는 팀 완봉승을 합작한 마운드의 힘입어 NC를 상대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날 1차전 연장 11회에 충격적인 패배를 기록한 롯데는 1승 1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롯데는 이날 경기에서 2회 무사 만루에서 나온 문규현의 병살타 때 1점을 뽑아내면서 승리를 따냈다.

롯데는 이날 마운드에서 무실점 호투를 이어가면서 팀 완봉승을 달성했다.

특히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는 NC 나성범의 부러진 방망이 파편에 왼쪽 발목을 맞아 강판할 때까지 5⅓이닝을 산발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어 등판한 박진형(6회)∼조정훈(7회)∼손승락(9회)도 팀 완봉승을 견인했다.

레일리는 이날 경기 후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뽑혀 100만원 상당의 타이어 상품권을 받았다.

한편, 준PO 3차전은 11일 오후 6시30분 NC의 홈인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09 18:13:23 수정시간 : 2017/10/09 18:13: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