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9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제는 월드컵 본선에서 결과를 내야 하는 때입니다. 안이하고 방심하는 선수는 가차 없이 뽑지 않을 것입니다."

신태용(47)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태극전사의 사명감과 정신력을 강조했다. 안이한 선수에게는 두 번 다시 태극마크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는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도 전달했다.

신태용 감독은 9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과 만나 "결국 중요한 것은 월드컵 무대"라며 "제 머리 안에는 월드컵 본선 무대만 생각하고 있다. 평가전 결과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신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지난 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대표팀과 첫 원정 평가전을 치렀지만 아쉽게도 두 차례 자책골에 발목이 잡히면서 2-4로 완패했다.

'신태용호' 출범 이후 첫 해외 원정 평가전에서 패한 대표팀은 10일 오후 10시 30분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아프리카의 '복병' 모로코와 두 번 평가전을 치른다.

신 감독은 "내년 3월 평가전부터는 사실상 월드컵 무대에 나설 베스트 선수로 대표팀을 꾸려야 한다. 지금은 대표팀의 중심을 이루는 선수를 고르는 과정"이라며 "중심이 있어야만 옆에서 덧붙여지는 선수를 발굴할 수 있다. 중심이 되는 선수가 없이 새로운 선수만 찾다 보면 팀을 꾸리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그는 "중심에 있는 선수들은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이제는 월드컵 시즌이다. 대표팀을 쉽게 생각하는 선수는 절대 합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 감독은 특히 "월드컵 진출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제는 월드컵 본선에서 좋은 결과를 내야만 한다"라며 "안이하고 방심하는 선수는 가차 없이 뽑지 않을 것이다. 사명감과 정신력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차원에서 신 감독은 이번 모로코전에는 러시아전에서 안 뛰었던 선수들에게도 출전 기회를 줄 작정이다.

이를 통해 이번에 선발한 23명 가운데 골키퍼 3명을 제외한 필드플레이어 20명 모두 그라운드에 나설 기회를 주기로 했다.

신 감독은 "월드컵 본선의 로드맵을 짜기 전에 선수들의 경쟁력이 어떤지 모두 테스트 해봐야 한다"라며 "선발해서 써보지도 않고 '이 선수는 어떨까?' 고민하다 보면 월드컵 최종명단을 짤 때 고심만 커지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평가전의 결과도 당연히 중요하다. 하지만 지금은 결과보다 월드컵 본선에서 어떤 결과를 낼지가 더 중요하다"라며 "내 머릿속에 중심이 되는 선수를 어떻게 꾸릴지 만들어놔야 하는 만큼 이번에 소집된 선수들은 모두 단 1분이라도 뛰게 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러시아전에서 두 차례 자책골을 작성한 김주영(허베이 화샤)에 대해서는 "경기를 하다 보면 실수를 할 수도 있다. 그래서 특별하게 따로 이야기하지 않았다"라며 "오히려 위로해준다고 했다가 선수가 더 힘들어질 수도 있다. 모든 선수에게 잘했다고 등을 두드려줬다"고 말했다. (빌/비엔<스위스>=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09 13:38:56 수정시간 : 2017/10/09 13:38:5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