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NC 권희동이 연장 11회초 무사 3루에서 1타점 2루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와일드카드 NC 다이노스가 연장 접전에서 준플레이오프(PO) 첫판을 잡았다.

NC는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연장 11회 초 무려 7점을 득점해 9-2로 롯데 자이언츠를 격파했다.

NC는 연장 11회 무사 3루에서 터진 권희동의 결승 좌선상 2루타와 롯데 포수 강민호의 페스트볼에 편승한 2점을 묶어 5-2로 달아났다. 이어 2사 만루에서 나온 모창민의 비거리 120m짜리 대형 그랜드슬램으로 완승을 자축했다.

7번 타자 좌익수로 출전한 권희동은 4타수 2안타를 치고 2타점을 올렸다. 그는 경기 후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돼 100만원 상당의 타이어상품권을 받았다.

지난해까지 역대 준PO에서 1차전 승리 팀의 PO 진출 확률은 84.6%(26번 중 22번)다.

다만 준PO가 5전 3승제로 바뀐 2008년 이후(2005년 시행한 5전 3승제도 포함)로는 1차전 승리 팀의 PO 진출은 60%대로 떨어졌다.

2014∼2016년 3년간 준PO 1차전 승리 팀이 PO에 안착했다.

양 팀의 준PO 2차전은 9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브룩스 레일리(롯데), 장현식(NC)의 선발 대결로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08 19:10:05 수정시간 : 2017/10/08 19:13:5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