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타이거 우즈가 기자회견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타이거 우즈(42)가 지난 4월 네 번째 허리 수술을 받은 이후 처음 카메라 앞에 섰다.

28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12번째 프레지던츠컵이 열리는 미국 뉴저지주 저지 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에서다.

미국팀 부단장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우즈는 27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우즈는 자신의 복귀에 대해 "내 미래가 어떻게 될지는 나도 모르겠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수술 후 그동안 "서두르지 않지만 반드시 필드에 복귀하겠다"던 각오와는 크게 달라졌다.

우즈는 지난주에는 60야드 샷도 연습한다고 자신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나의 타임 테이블은 내 주치의가 뭐라고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웃으며 "운동은 계속하고 있고,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나의 골프 근육은 단련이 안 되고 있다"며 "골프 관련해서 거의 안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자신의 허리에 대해서는 지난여름 초만 해도 자리에 제대로 앉을 수도 없고 운전하기도 힘들었는데 통증이 많이 가라앉았다고 전했다.

우즈는 이어 "두려움을 모르는 때가 있었던 것 같다"며 "골프도 그렇고, 인생에서도 그렇고"라고 돌아봤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28 10:42:03 수정시간 : 2017/09/28 10:42:0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