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선수들 등에 성(姓) 대신 별명을 다는 특별한 행사를 마련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MLBPA)는 오는 26∼28일(이하 한국시간)을 '선수 주말'(Players Weekend)로 지정하고, 이 기간 열리는 경기에는 선수들이 등에 별명을 부착하도록 했다고 10일 MLB닷컴이 전했다.

이 가운데는 한글 별명도 다수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

KBO리그 NC 다이노스에서 3년을 뛰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재진출한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는 한국에서 얻은 'SANG NAMJA'(상남자)라는 별명을 등에 붙인다.

MLB닷컴은 상남자가 '진짜 사나이'라는 뜻의 말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메이저리그에서 한글로 '테임즈'라고 적힌 팔·발목 보호대도 사용하고 있다.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는 'tokki1'(토끼1)이라는 별명을 선보인다.

이는 옛 팀 동료이자 'tokki2'(토끼2)를 사용하는 조이 보토(34·신시내티 레즈)와 '커플 별명'을 이룬다.

특별한 사연이 있다.

추신수가 신시내티에서 뛰던 2013년 보토는 추신수가 팀 내 최고의 선수이며, 자신에게 자극을 주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당시 보토는 추신수에게 "당신은 나의 토끼"라며 "개 경주에 가면 개들 앞에 모형 토끼가 트랙을 도는데, 개들은 절대 그 토끼를 잡을 수 없다. 나는 당신을 따라잡지는 못하겠지만 계속 뒤쫓겠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추신수에게 토끼(rabbit)를 한국어로 뭐라고 하는지도 물었고, 추신수는 토끼(tokki)라고 알려줬다.

이들은 그때의 우정을 떠올리며 토끼 1호, 토끼 2호라는 별명을 사이좋게 나눠 달기로 했다.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현지에서도 돌부처(Stone Buddha) 등으로 불리지만, 이번 행사에서는 한글로 자신의 이름을 그대로 쓰기로 했다.

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도 한글로 '김현수'라는 이름을 메이저리그 유니폼 등에 부착할 예정이다.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별명은 익히 알려진 대로 '몬스터'(monster)다.

한글 별명은 아니지만, 한국에서 활동할 때부터 불린 '괴물 투수' 별명을 메이저리그에서도 유지했다.

이 기간 입는 유니폼은 마치 유소년 리그 유니폼처럼 알록달록하게 디자인됐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별명 저지 판매 수익금을 아마추어야구·소프트볼 선수 육성에 사용할 예정이다. 선수들은 화려하고 개성 있는 신발과 글러브, 손목 보호대, 방망이, 포수 마스크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0 09:03:58 수정시간 : 2017/08/10 09:03:5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