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음주 운전으로 발이 묶인 강정호(30)의 연내 팀 합류가 불가능하다고 공식 인정했다.

14일(한국시간) 일간지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 SB 네이션 등에 따르면,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강정호가 올해 피츠버그에서 뛸 수 있다는 생각을 확실히 지워야 한다"며 팀 복귀 불가를 최초로 인정했다.

헌팅턴 단장은 "이런 불행한 상황은 강정호의 유감스러운 행동의 결과"라고 정리했다.

그러나 강정호를 바라보는 시선이 차갑게 식은 것은 아니다.

헌팅턴 단장은 "(미국 취업 비자 취득) 과정이나 환경이 바뀔 수 있으므로 내년을 위해 비시즌에도 강정호의 팀 복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렇게 잘 풀리지 않을 수도 있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최악의 경우도 고려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사무국 커미셔너도 전날 "강정호의 비자 취득이 정말 어려운 문제"라면서 "보통 구단이 비자 문제를 다루지만, 특수한 상황에선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돕고, 지금이 그 특수한 상황"이라며 지원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사무국도 뾰족한 해결책을 찾진 못했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 도심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했으나 지난달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미국 대사관에서 취업 비자를 받지 못한 강정호는 국내에 있다. 피츠버그의 '제한 선수'로 분류된 강정호는 올해 연봉도 손에 쥐지 못했다.

미국 대사관이 취업 비자를 내주지 않으면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선수 경력은 끊길 수도 있다.(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4 14:55:28 수정시간 : 2017/07/14 14:55:2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