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6% 만족도 보여…청년 교류 증진, 공동체 문화 확대 기여
  • 사진제공=무안군
[무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전남 무안군은 9월부터 11월까지 청년 창업가들과 함께 진행한 청년문화 활성화 프로그램이 참석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보이며 성황리에 마쳤다고 6일 밝혔다.

무안읍과 남악신도시에서 동시에 운영된 이번 프로그램은 인테리어 아크릴화 목공예 반려동물 간식 만들기 향기로운 하루 캔들공방 생활자수 등 11개 강좌로 구성됐다.

일하는 청년들을 위해 야간에도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등 청년들의 참여를 높인 결과 100여명의 청년들이 서로 상호 교류하며 체험을 통해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는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청년들은 무안읍 청년센터를 중심으로 교류를 증진하고 청년공동체 문화를 확대해 나갈 수 있었으며, 청년인구의 다수가 거주하는 남악신도시에서는 신청자가 몰려 프로그램 접수가 조기에 마감되기도 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3:40:13 수정시간 : 2021/12/06 13:4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