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모임 8명·방역패스 확대·사회복지시설 선제검사 주1회 등 추진
  • covid19
[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라남도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지속되는 감염 확산세를 조기 안정화하기 위해 정부 방침에 따라 사적모임을 8명으로 제한하는 등 방역수칙 강화 행정명령을 6일부터 4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은 접종 여부 관계없이 8명까지다. 다만 동거가족 모임,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 임종 등은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접종증명·음성확인제 등 방역패스의 의무적용 시설을 기존 5종에서 16종으로 확대한다. 단 12월 12일까지 계도기간을 부여한다.

대상시설 16종은 유흥·단란·감성 주점, 클럽·나이트 등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륜·경정·경마·카지노, 식당·카페, 학원, 영화관·공연장, 독서실, 멀티방, PC방, 스포츠경기장(관람장), 박물관·미술관, 파티룸, 도서관, 마사지·안마소 등이다.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은 6개월이다. 시설 이용자는 접종완료 후 6개월 이내 추가접종을 통해 방역패스를 갱신해야 한다.

또한 방역패스 적용 연령에 12~17세 소아·청소년도 포함한다. 다만, 12~17세의 접종 기간을 고려해 8주간 유예기간을 두고 내년 2월 1일부터 시행한다.

최근 2주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 40%나 되는 등 고령층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노인·장애인·사회복지 분야 방역을 강화한다. 도내 사회복지시설 1만 337개소는 3차 접종자 중심으로 운영하며, 사회복지시설과 노인돌봄·장애인활동지원사 등 돌봄서비스 종사자는 1주 1회 PCR검사를 받아야 한다.

목욕장 등 기존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의 1주1회 PCR검사도 유지한다.

전남도는 전세계 확산 중인 오미크론 변이 방역 대응을 강화했다. 해외입국자는 10일간 시설격리를 하고, PCR검사를 4회 실시한다. 오미크론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 10일보다 강화해 14일로 늘렸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0:35:08 수정시간 : 2021/12/06 10:3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