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청양서 빠르미 활용 ‘시설하우스 3모작 완성’ 수확행사 개최
  • 충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 4일 청양군 청남면 비닐하우스에서 빠르미 시설하우스 3모작 수확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충남도농업기술원
[내포(충남)=데일리한국 이정석 기자]지난 7월 말 35℃를 오르내리는 폭염 속에서 벼를 수확하는 진풍경을 연출한 ‘충남 빠르미’가 이번에는 영하를 넘나드는 날씨에 벼를 베는 이색 광경을 연출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4일 청양군 청남면 비닐하우스에서 ‘빠르미 시설하우스 3모작’ 수확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 수확한 빠르미는 토양에 집적된 염류 제거 효과 측정과 비닐하우스 3모작 실증, 종자 증식 등을 위해 100일 전인 지난 8월 26일 이앙했다.

이 비닐하우스에서는 앞선 지난 1∼5월 수박을 재배한 뒤, 6월 9일 빠르미를 1차로 이앙해 69일 만인 8월 17일 수확을 진행한 바 있다.

빠르미 1차 쌀수량은 10a 당 350㎏으로 나타났고, 2차 쌀수량은 10a 당 300㎏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비료를 투입하지 않거나(1차) 소량 투입(2차) 상태로 지난해 도내 평균 쌀수량(10a 당 516㎏)을 뛰어넘은 셈이다.

7월 당진 빠르미 대량 재배 단지에서 수확한 양은 10a 당 520㎏이다.

빠르미를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올해 빠르미를 활용, 노지 2모작(마늘+벼), 시설하우스 벼 3모작을 추진, 모두 성공적인 결과물을 얻었으며, 국내 햅쌀 시장 개편(8월 하순 → 7월 하순) 성과와 시설하우스 토양 내 집적 염류 제거 등의 효과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 박사는 이어 “앞으로 농업 현장에 빠르미를 확대 보급해 농가가 더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빠르미는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 2009년부터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개발한, 이앙부터 수확까지의 기간이 70일 안팎에 불과한 극조생종이다.

도내 쌀 대표 품종인 삼광의 재배 기간은 140일 안팎이다.

빠르미는 타 작목 연계 재배를 통한 논 이용 효율 극대화로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 재배 기간이 짧아 농약 등 농자재 비용과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으며, 물 사용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고, 비료 사용량도 10% 이상 줄일 수 있다.

가뭄·태풍을 피해 재배하거나,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 피해 발생 시 다시 재배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빠르미는 특히 시설하우스 염류 집적 문제를 푸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기자소개 이정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5 12:00:29 수정시간 : 2021/12/05 12:00:29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