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천안시청 전경.사진=데일리한국 DB
[천안(충남)=데일리한국 고은정 기자] 충남 천안시는 내년부터 ‘첫만남이용권’을 지급해 출산 지원 혜택을 대폭 늘린다.

3일 천안시에 따르면 첫만남이용권은 내년부터 정부가 추진하는 저출산 대책 중 하나이다.

자녀 인원수에 상관없이 육아에 필요한 물품 구매에 사용할 수 있도록 출생아 1인당 200만 원의 바우처(이용권)를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예산은 국비 75%, 도비 7.5%, 시비 17.5%로 총 93억 원이 투입된다.

이에 따라 내년 천안시 출생아는 천안시 출생축하금 첫째아 30만 원, 둘째아 50만 원, 셋째아 이상 100만 원을 비롯해 첫만남이용권 200만 원을 모두 받게 된다.

앞서 시는 첫만남이용권과 출생축하금을 모두 지원하기 위해 국가 또는 시의 정책으로 같은 목적의 지원금을 지급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는 ‘천안시 출산장려 및 입양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해 출생축하금과 첫만남이용권 동시에 추진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또 출생축하금 18억 원, 첫만남이용권 93억 원 등 모두 111억 원을 예산을 편성해 의회 심의를 앞두고 있으며 시행규칙 등 정부 방침이 결정되는 대로 첫만남이용권 사업을 원활히 시행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준비하고 있다.

시는 출산축하금을 지난 2020년부터 첫째아부터 확대했다.

아울러 올해 7월부터 아빠 육아휴직 시 월 30만 원씩 최대 6개월간 지급하는 ‘아빠육아휴직 장려금’을 충남·세종지역에서 최초로 도입해 추진하는 등 출산 장려 문화 정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임산부 공영주차장 이용전액면제 도입, 다중이용시설 유아차소독기 설치, 시간제보육어립이집 3개소 신규 지정, 전국 최다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등 맞춤형 보육 및 임신부 우대정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박상돈 시장은 “저출산 문제는 출생축하금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복잡한 문제로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더는 출산 초기 경제적 지원정책과 더불어 내실 있고 촘촘한 돌봄체계 구축, 일자리, 주거, 생활환경 등 정주여건 조성도 중요하다”며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천안을 만들기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20년 기준 충남 시군별 출생아 수를 보면 △천안 4686명(38.7%) △아산 2014명(16.6%) △서산 1134명(9.35%) △당진 1056명(8.71%) △홍성 549명(4.53%) △논산 500명(4.12%) △공주시 468명(3.86%) △보령시 409명(3.37%) △예산군254명(2.10%) △태안군 217명(1.79%) △금산군 193명(1.59%) △계룡시 189명(1.56%) △서천군 182명(1.5%) △부여군 174명(1.44%) △청양군 97명(0.8%)이다.

기자소개 고은정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7:16:30 수정시간 : 2021/12/03 17:16:30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