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8421건 3만58점 유물 수증·수탁 받아
  • 강영석 시장이 감사패를 전달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상주시 제공
[상주(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상주박물관은 29일 박물관 로비에서 제2회 기증·기탁자의 날 행사를 했다.

소중한 유물을 상주박물관에 기증·기탁한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기증·기탁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총 70여명의 기증·기탁자들을 박물관으로 초대해 감사패 및 카드와 기념품을 전달하고 전시실 및 수장고에 전시·보관 중인 기증·기탁유물을 둘러봤다.

박물관은 2007년 11월 개관 후 14년간 1만8421건 3만58점의 유물을 수증·수탁 받아 전시 및 관리 중이다.

수증 받은 유물들은 선사시대 유물부터 삼국시대 토기, 고려·조선시대 청자, 백자, 고문서, 근대 자료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대를 아우르는 보물급 유물뿐만 아니라, 전적류, 토기, 도자기류, 목기, 민속품, 근대사진 등 다양한 종류로 구성돼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기증·기탁자 분들의 뜻에 따라 보관은 물론 전시·학술연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물 기증·기탁에 대한 안내 사항이나 기타 특별전과 관련된 문의는 상주박물관 학예팀(054-537-6753)으로 하면 된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21:02:02 수정시간 : 2021/11/29 21: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