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우회원들이 김천복지재단에 성금 100만원 전달하는 모습. 사진=김천시 제공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김천시청 가톨릭 신우회(회장 이병헌)가 성탄절을 앞두고 29일 시청1층 로비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설치한 후 김충섭 시장에게 김천복지재단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김천복지재단'은 경북 도내에서 최초로 설립됐으며, 공공복지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는 복지소외계층 등 지역 불우이웃돕기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17:41:49 수정시간 : 2021/11/29 17:4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