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칠곡군청 전경. 사진=칠곡군 제공
[칠곡(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칠곡군이 2022년도 당초예산(안)을 올해보다 680억원 증가한 6117억원 규모로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당초예산 중 일반회계는 올해보다 600억원 증가된 5400억원이며, 특별회계는 717억원으로 80억원 증가했다.

주요 세입예산으로 자체세입인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1115억원으로 전체 세입의 20.6%이며, 지방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등 의존재원 4059억원과 순세계잉여금, 전입금 등 보전수입이 226억원이다.

사회복지분야는 1632억원으로 2020년 대비 2.9%가 증가했으며, 문화와 관광 325억원, 환경 403억원, 농림해양수산 450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분야 408억원 등을 편성했다.

주요 현안 사업으로는 대구권 광역철도 북삼역 신설 100억원, 북삼 국민체육센터 건립 50억원, 석적 국민체육센터 건립 50억원, 중리~구평간 연계도로 개설 41억원, 왜관읍 도시재생 뉴딜사업 30억원, 율리~오평간 연결도로 개설 52억원 등을 반영했다.

사회복지 분야 주요사업으로는 기초연금 448억원, 영유아 보육료 120억원, 국민기초생활 생계급여 152억원, 누리과정 56억원이다.

이밖에 노인일자리 등 일자리 창출 지원 101억원, 중소기업 자금지원 및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45억원,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사업 102억원, 청년 정책지원 34억원 등을 편성했다.

칠곡군이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은 칠곡군의회 정례회 심의를 거쳐 12월16일 최종 확정된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20:19:06 수정시간 : 2021/11/28 20: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