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공공운수노조 총궐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27일 총궐기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여의도역 앞에서 총궐기 집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와 좋은 일자리 제공, 화물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기획재정부 해체 등을 요구했다.

이번 총궐기 집회는 지난 13일에 종로구 동대문역 사거리에 기습적으로 모여 전국노동자대회를 연 지 2주 만이다.

앞서 서울시와 경찰에서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여의도 집회를 금지했고, 서울행정법원도 노조의 집회금지통보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전날 기각했지만 노조는 집회를 강행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노동 존중 실현 등 이 정부가 우리에게 약속한 노동 공약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총궐기를 거쳐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까지 사회공공성과 노동기본권을 확대하기 위한 투쟁의 대장정에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약 1만명이 참석했다. 많은 인원이 동시에 여의도역에 몰리면서 국회 방향 지하차도 옆길과 한국거래소 방향 등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날 집회 현장에서는 경찰과의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최측은 집회 후 행진도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본 집회만 열고 행진은 하지 않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7 16:42:35 수정시간 : 2021/11/27 16:4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