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꽃내음광장서 제막식…이름 유래·지역 역사 등 조명
  • 세종시 대평동이 26일 대평동 종합운동장 교차로 인근 꽃내음광장에서 ‘대평동 유래비 제막식’을 가졌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데일리한국 김형중 기자]세종시 대평동이 26일 대평동 종합운동장 교차로 인근 꽃내음광장에서 ‘대평동 유래비 제막식’을 가졌다.

이 대평동 유래비는 금남면 대평리의 유구한 역사와 행복도시 출범과 함께 대평동으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실어 주민이 자부심과 애향심, 지역에 대한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제작됐다.

유래비는 가로 10m, 높이 3m 크기의 하트 모양으로 제작됐으며 상단에는 ‘대평에 살어리랏다’는 문구와 영문으로 ‘세종(SEJONG)’을 나란히 새겼다.

본문에서는 ‘넓고 평평한(大平), 큰 들(大坪)’을 의미하는 옛 지명인 대평리가 행복도시의 동명(洞名)으로 활용된 경위를 밝히고 있다.

또 역사 고증을 통해 대평동이 백제시대에 소비포현, 조선시대에는 양야리면에 속했던 지역의 역사를 조명하고, 조선 명종 2년 충청감사 김익수의 장계에서 ‘대평’이라는 말이 등장한다고 적었다.

이후 근현대사를 지나오면서 대평장 신설과 독립만세운동 현장, 행복도시 출범과 함께 대평동으로 재탄생 등 일련의 과정이 유래비에 상세히 기록됐다.

유래비에 실린 역사적 사실은 금남면 출신 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김호걸 박사와 세종시 향토사 윤철원 연구위원이 감수를 맡아 고증했으며 건립추진위원회의 최종 승인을 통해 확정됐다.

대평동 유래비는 지난 2017년 진영은 전 세종시의회 의원이 건립을 제안한 이후 박종권 위원장을 중심으로 대평동장·금남면장 및 지역 인사 등 10여 명이 모여 ‘대평동 유래비 건설추진위원회’를 결성했다.

박종권 건립위원장은 “대평동의 유래를 잘 알지 못하는 시민이 많아 유래비 건립의 필요성이 커졌고 이번에 결실을 보게 된 것”이라며 “유래비를 통해 지역 주민들이 대평동민이자 세종시민으로서 자긍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형중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7:12:04 수정시간 : 2021/11/26 17:12:05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