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피해 예방 대책 마련 추진, 군민 안전·재산 지키기 총력
  • 완도군청 전경
[완도(전남)=데일리한국 이제건 기자] 전남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한파, 폭설, 저수온 등에 선제적으로 대비하여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기상 동향을 분석하고 분야별 피해 예방 대책을 마련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12월부터 1월은 평년 기온이 비슷하거나 낮을 확률이 40%이며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 변화가 크고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군은 기습 한파 및 폭설에 대한 대비 태세를 강화한다.

먼저 한파 행동 요령 홍보 및 시설물 피해 예방 대책을 마련하고, 자연재해로 인한 소형 선박 및 여객선 사전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가로수 및 농작물 동해 방지를 위한 관리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한다.

동절기 기후 취약계층인 노인 및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으로는 겨울방학 아동 급식 지원, 지역아동센터 운영 시간 조정, 독거노인 응급 안전 알림, 취약계층 방문 대상자 현행화 및 특별 관리 대상자 집중 모니터링 등을 추진하여 한파로 인한 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이번 겨울은 따뜻한 날씨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주변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2도 높은 상태이나, 열대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0.8도 낮아 한파 발생 시 돌발 저수온으로 인한 어업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관련 부서에서는 어업 재해 예방 대책을 마련하고 저수온 발생 시 양식 수산물의 사전 출하 및 적정 입식량을 지도할 계획이며, 유관기관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신속한 상황 전파 및 응급 복구를 추진한다.

군은 매년 변화하는 기후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종합 대책을 수립·추진해 오고 있으며, 이는 폭염·고수온기에도 양식 생물 피해 저감에 기여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도 한파·폭설에 대비하고자 재해 취약시설 정비 및 보강, 취약계층 건강관리 강화, 피해에 따른 적극적인 복구 등 기후변화로부터 군민의 건강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다 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제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1:37:24 수정시간 : 2021/11/26 11:3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