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 목표액 95억5000만원
  • 대구시는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 동안 90억5000만원 모금을 목표로 대장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데일리한국 이유근 기자]대구시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오는 12월1일 오후 2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희망2022 나눔캠페인’ 출범식을 개최한다.

시는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 동안 90억5000만원 모금을 목표로 대장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희망2022 나눔캠페인’의 슬로건은 ‘나눔, 모두를 위한 사회백신’으로 대구시민들이 한마음으로 나눔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함께 일상으로 돌아가자는 뜻을 담았다.

올해 목표액 90억5000만원은 지난해 목표액인 84억9000만원의 106.6% 수준이다.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 속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더 큰 타격을 받는 취약계층의 위기극복 지원과 일상회복을 위한 복지 재원의 필요성을 감안해 모금 목표액을 상향 조정했다.

캠페인 기간 대구시민들의 나눔 온도를 확인할 수 있는 ‘사랑의 온도탑’은 올해에도 중구 동성로 옛 중앙치안센터 앞에 세워진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희망2022 나눔캠페인’ 기간 동안 사랑의 온도 100도 달성을 위해 ‘착한대구 캠페인’, ‘나눔리더’, ‘나눔리더스클럽’, ‘아너소사이어티’ 등 다양한 기부참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기업기부를 이끌어내기 위한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진행한다. 대구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나눔활동에 적극 동참을 요청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배분 의제 제시를 통해 나눔에 동참한 지역 기업들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유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09:10:54 수정시간 : 2021/11/26 0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