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내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로의 전환을 앞두고 26일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6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81명보다 650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의 1273명과 비교해 358명 많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320명(80.9%), 비수도권에서 311명(19.1%)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634명, 경기 579명, 인천 107명, 충남 58명, 경북 42명, 부산 40명, 대구·경남 각 39명, 충북 26명, 강원·전북 각 17명, 대전 11명, 제주 7명, 전남 6명, 광주 5명, 울산 4명이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85명 늘어 최종 1266명으로 마감됐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7일부터 11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571명→1441명→1439명→1508명→1423명→1190명→1266명으로, 일평균 약 1405명 수준이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386명이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6 20:05:58 수정시간 : 2021/10/26 20:0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