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 갑자기 떨어진 기온으로 쌀쌀한 날씨를 보이는 22일 오후 서울 중구 황학동 벼룩시장의 한 매장 앞에 난로가 진열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올 겨울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을 확률이 높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월별 평균기온이 평년과 비교해서 비슷하거나 낮을 확률이 각각 40%다. 월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은 20%다.

기상청은 “11월과 12월은 찬 공기와 따듯한 공기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이 크게 변화하겠다”면서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대륙고기압이 확장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거나 춥겠다”고 설명했다.

또 “라니냐(동태평양 적도 지역에서 저수온 현상이 5개월 이상 이어지는 현상)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데 라니냐가 발달한 해에 우리나라 11~1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경향이 있다”고 부연했다.

같은 시기,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확률은 각각 40%다. 평년보다 많을 확률이 20%다.

최근 6개월 전국 누적 강수량은 967.5㎜로 평년(1066㎜)의 91% 수준이다. 지역별 강수량 차이로 경기와 강원 일부에 기상가뭄이 발생한 상황인데, 점차 완화될 것으로 기상청은 봤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20:52:41 수정시간 : 2021/10/22 20:5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