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 공주시 창벽로 트랄라에서 대책위 출범식을 갖고 행정수도 완성과 공주·세종의 상생발전을 위해 두 도시가 범시민운동을 공동으로 펼치기로 했다. 사진=행정수도완성대책위 제공
[세종=데일리한국 김형중 기자] 세종시의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와 충남 공주시의 행정수도완성공주포럼이 ‘행정수도 완성 공주·세종 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두 단체는 21일 공주시 창벽로 트랄라에서 대책위 출범식을 갖고 행정수도 완성과 공주·세종의 상생발전을 위해 두 도시가 범시민운동을 공동으로 펼치기로 했다.

출범선언문에서 “공주시와 세종시는 공동생활권이자 경계를 같이 하는 지자체로서 지리적, 역사적으로 동질감을 가지고 있다. 세종시 출범 당시에 공주시의 장기, 의당, 반포 3개면 21개리, 6000명 이상의 인구 그리고 대학교, 우수 기업 등이 편입되는 등 공주시의 희생과 배려 속에 세종시가 출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세종시설치법에 근거해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건설에 기여한 공주시에 대한 국가지원방안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공주시는 2004년 신행정수도 위헌판결 당시 ‘행정수도비상대책위’가 구성되어 대규모 집회, 충청권 투쟁에 동참했으며 수정안 당시에도 ‘행정도시범공주시민대책위’는 공주시청 광장에 천막 농성장을 설치, 원안사수 투쟁을 하는 등 세종시가 탄생하기까지 공동투쟁을 한 역사가 있다.

이날 공주와 세종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또 다시 힘을 합치면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세종시가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완성되고 두 도시가 통합의 광역도시가 될 때까지 시민운동을 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향후 공주와 세종의 동질감 회복과 지역적 현안해결을 위해 노력하며 지속적인 연대를 통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행정도시 건설예산 현재가치로 환산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광역도시계획 재수립 △공주시에 국가에서 약속한 지원방안 집행 △공주와 세종의 공조와 연대 실천 등 5가지의 공동 실천과제를 결의했다.

김동일 공동대표는 “장장 17년간에 걸친 공주시민과 세종시민의 연대와 공조로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자 초석이 되었는데, 세종시를 완전한 행정수도로 완성시켜 충청권 상생발전 및 공주와 세종의 동반발전과 통합도 가능하기에 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하게 됐다.”며 결성취지를 밝혔다.

임효림 공동대표도 “공주는 백제의 옛 수도이고 세종은 대한민국의 수도로 나아가고 있기에 행정수도권 안에서 통합될 경우 역사와 문화의 대표도시인 공주시로 인해 상승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에는 김동일 충남도의원과 효림스님이 추대되었으며, 공동집행위원장에 최종선 행정수도완성공주포럼 운영위원장, 최병조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운영위원장이 선임됐다.

기자소개 김형중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6:48:02 수정시간 : 2021/10/22 16:48:02
대호지아리랑